PTH-460 가격 8개월 실사용후 記 와콤 블루투스 태블릿 [인튜어스프로S]

 

안녕하세요, 재재입니다.

장인들은 연장을 탓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저는 장인이 아니라 도구를 탓하고 있어요. wwwwwwwwwwwww

이것은 제가 쓰던 # 태블릿입니다.모델명 CTL-460인데, 처음 살 때는 싼 것으로 사서 쓰고 나서 바꾸려고 했는데, 한 8년 정도? 쓰다 보니까 케이블이 끊어질 뻔해서 같은 모델로 중고 산지 2년째? 쓰던 중이었어요

문득 바꾸고 싶다고 생각하기 시작하면서 하나 하나 마음에 들지 않게 되었습니다.

1. 선이 너무 신경 쓰이고, 2. 펜 인식률도 떨어지는 것 같아 3. 정확한 포인트 클릭이 잘 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무선태블릿을 찾다가 비싸도 역시.. #와콤제품이 익숙해져서 인튜어스의 제품을 사버렸습니다.

출처 : 한국와콤 홈페이지

인튜어즈프로는 사이즈가 다양하지만 사이즈와 금액은 비례하기 때문에 저는 제일 작은 S사이즈를 샀습니다.

돈만 많으면 액정 태블릿이 좋겠는데… 그림 그리는 용도는 아니니까 #펜 태블릿으로도 충분해요.

블루투스가 되어 굉장히 잘 쓰고 있어 와콤 태블릿 인튜어스 프로S

2020.02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지금은 10월인데 2월에 산것을 올린다는 것은 #제 돈의 내산이라는 뜻입니다. 후후후후

(밀린 포스팅이 많아서 항상 뒷북이에요)

그냥 최저가로 검색해서 샀어.#힐링쉴드 #보호필름을 추가할 수 있어 한번에 하기가 답답해서 2만원을 추가했는데 결과적으로는 권하지 않습니다.

지금은 종이의 질감 필름을 따로 구입해서 앞에 붙였다가 떼고 다시 붙여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신제품을 떼어내는 설렘~예전 태블릿은 태블릿에 펜을 꽂을 수 있는 부분이 있었지만 인튜어스 프로는 펜꽂이가 따로 있었습니다

익스프레스 키와 터치 스펠링이라는 점도 이전 태블릿과는 큰 차이가 있는 것입니다.저는 다 안쓰는 기능인데요;;

터치와 버튼 없이 터치 패드만 넓고 가격도 나쁘지 않은 와콤 태블릿을 사고 싶었는데 딱 맞는 제품이 있을 겁니다.

듀얼 모니터를 커버하기엔 아직 태블릿이 작지만 전에 쓰던 모델보다 펜 인식 영역이 넓어졌습니다.

펜꽂이 안에는 펜촉의 교체가 들어 있습니다.종이 질감 필름으로 바꾸면 확실히 펜촉이 빨리 닳더라구요 참고해주세요 😀

뒷면은 고무 처리가 크게 되어 있기 때문에 책상에서 미끄러지지 않습니다.

태블릿을 바꾸면서 가장 좋았던 건 선 없이 #블루투스 연결이 가능하다는 거죠선까지 가지고 다니면 뭔가 거추장스러운 느낌이 들지만 카페에 갈 때 노트북과 태블릿을 이렇게 가지고 가면 되니까 정말 예뻐요.

물로 블루투스 마우스도 예쁘긴 하겠네요 ㅎㅎ

좌, 우 선택 가능하며 다양한 설정이 가능합니다.

처음에는 익스프레스 키에 컨트롤 알토 시프트 같은 키를 설정해 놓고 사용하려고 했습니다만, 결국 키보드에 손이 닿아야만 했습니다.

그래서 왼손은 무조건 키보드에 고정해서 쓰는 것이 편하고 펜이 되는 영역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무선으로 배터리도 오래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카페에 갈 때는 당연히 배터리 걱정은 없습니다.

1박 2일 정도? 쓰면 충전해야죠 하고 싶을 정도입니다
몇 년 잘 쓰고 나서 다음엔 더 큰 걸 써봐야겠어요.신티크같은건… 꿈에도 꿈에도 못꾸고.. (웃음)

안녕하세요, 재재입니다.#LG그램을 몇년째 쓰고 있는데 이건 다 좋은데 발열은 꽤 있어요… jeggange.blog.me 안녕하세요, 제제입니다.얼마 안 된 것 같은데 벌써 1월이네요.몇 년째 #LG그램을… jeggange.blog.me 안녕하세요, 재재입니다.새해가 되었는데 캘린더 포스팅이 오지 않아서 기다리고 있었나요?예고한 정… blog.naver.com